선한부자의 좋은 책과글 2021. 10. 29. 15:54

인간만이 약속을 하고 삽니다.
이 세상에 숨을 쉬고 사는 수많은 동물 중 인간만이 약속을 하고 산다고 합니다.

사람 다음으로 지능을 가졌다는 개나 원숭이도 미리 약속하고 애인을 만나러 가지 않습니다.
사람 만이 약속을 하고 삽니다.

인간이 사는데 가장 중요한 두 가지 요소가 있는데, 먹는 것(食)과 믿는 것(信)입니다.

먹는 것과 믿는 것 중 어느 것이 더 중요할까요? 대부분은 식(食)이라 생각할 것입니다.
그러나 공자는 신(信)을 앞 세웠습니다.
믿음이 깨어지면 그 사회는 깨어집니다.
여기서, 우리는 약속을 지키고 세상을 떠난 한 여 가수의 이야기를 들어 봅니다.
"이 애리수"라는 가수가 있었습니다.
그녀는 1928년 단성사에서 '황성 옛터'를 처음 불렀습니다.
여러 곡을 불러 인기를 한 몸에 받은 미모의
가수였습니다.
한참 인기 절정에 있을 때 그녀는 갑자기 자취를 감추고 어디론가 사라져 버렸습니다.

그녀가 자취를 감추자 사망 설까지 떠돌았습니다.
그러다 그녀에 대한 기억은 세상에서 사라지고 말았습니다. 그러나 그 사연 뒤에 숨어 있는 내막은 약속이라는 두 글자에 있었습니다.

그녀는 배 00 씨라는 연세대 학생과 사랑에 빠져서 결혼을 약속하고 시부모 앞에 섰는데,?
시댁에서 가수라는 이유로 결혼을 완강하게 반대하였기 때문에 그녀는 자살 소동까지 벌렸지만 시댁의 고집을 꺾을 수는 없었습니다.

마침내 시아버지와 굳은 약속을 하고 결혼을 허락받았습니다.
그 후 가수라는 사실을 숨기고 앞으로 가수
활동을 하지 않겠다는 약속이었습니다.
결혼 생활 2년 후에
그의 시아버지는 사망하였습니다.
그때 남편이 제안
하였습니다.
"아버지가 돌아가셨으니 이제 가수 활동을 해도 되지 않겠느냐고...

그러나 이 애리수는 거절했습니다.
돌아가셨지만 "약속은 약속"이라고.
그녀는 평생 평범한 주부로 살다가 98세에 그녀의 존재가 세상에 알려지고?
99세에 타계하였습니다.

그녀의 자녀들도 어머니가 가수였다는 사실을 전혀 몰랐다고 합니다.
우직 하리만큼 시아버지와의 약속을 지킨 그녀의 약속을 지키는 자세는 본보기가 됩니다.
- 공정인 -

반응형

'선한부자의 좋은 책과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치폐설존(齒弊舌存)  (0) 2021.11.17
종이별  (0) 2021.11.16
100점보다 80점  (0) 2021.10.15
등불인생  (0) 2021.10.13
세탁소의 사과문  (0) 2021.09.15
posted by SUNHANBUJA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