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관심

잠언 1:24
내가 부를지라도 너희가 듣기 싫어하였고 내가 손을 펼지라도 돌아보는 자가 없었고

● 삭막하고 비정한 것은 무정하고 관심이 없는 것입니다. 누군가 정을 쏟아 주고 관심을 가졌다면 우리 주변에서 고독사의 불행은 없었을 겁니다.

   정을 주고자 손을 내밀어 다가갔지만 이를 받아 들이지 않아 우리를 슬프게 합니다. 정고픈 이에게 관심을 가졌지만 오히려 벽을 쌓고 관심 밖으로 나가는 것은 자존심에 상처를 받았기 때문입니다.

  누군가 나를 불러 주면 돌아보며 관심을 표하게 되면 정이 들겁니다. 누군가가 손을 잡자고 내밀면 잡음으로 인해 무관심은 사라지게 됩니다. 그래서 누군가의 부름에 반응함이 무관심을 사라지게 하는 것입니다.

※ 오늘도 주님은 당신의 이름을 불러 주시며 손을 내밀어 붙잡아 주시려 합니다.

반응형

'이홍규목사의 잠언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안전한 도로  (0) 2021.12.03
무리를 이루면  (0) 2021.12.02
무관심  (0) 2021.12.01
세상에 이런 일이  (0) 2021.11.30
사람이 두렵습니까?  (0) 2021.11.29
한 치 앞을 알지도 못하면서  (0) 2021.11.27
posted by SUNHANBUJA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