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산에 스님 한 분이 살았다.  
들리는 바로는 아직까지 한 명도  
그의 말문을 막히게 한 사람이 없다고 한다.  

어느 날 똑똑한 아이가  
손에 작은 새 한 마리를 쥐고 스님께 가서 여쭈었다.  

이 새가 죽은 건가요?  
아니면 살아 있는 건가요?  

그리고 생각했다.  

이 스님이 살았다고 하면 목 졸라서 죽여 버리고
죽었다고 하면 날려 보내야지.  
내가 드디어 이 스님을 이기는구나.  

스님이 웃으면서 말했다.  

얘야, 그 새의 생사는 네 손에 달렸지
내 입에 달린 것이 아니란다.  

꼬마는 새를 날려 보내며 말했다.
스님은 어떻게 이토록
지혜로우신가요?  

그러자 스님이 대답했다.  

예전에는 정말 멍청한 아이였다.  
그러나 매일 열심히 공부하고 생각하다 보니
지혜가 생기기 시작하더구나.  
너는 나보다 더 지혜로운 사람이 될 것 같구나.  

그러나 아이는 슬픈 기색을 보이며 말했다.  

어제 어머니께서 점을 보셨는데  
제 운명은 엉망이라고 했다는군요.  

스님은 잠깐 동안 침묵하더니 아이의 손을 당겨 잡았다.  

얘야 네 손금을 좀 보여주렴.  
이것은 감정선 이것은 사업선 이것은 생명선
자아 이제는 주먹을 꼭 쥐어 보렴.  

아이는 주먹을 꼭 쥐고 스님을 바라보았다.
얘야 네 감정선 사업선 생명선이 어디 있느냐?  

바로 제 손안에 있지요.  

그렇지! 바로 네 운명은 네 손 안에 있는 것이지
다른 사람의 입에 달린 것이 아니란다.
- 키친 펌글 -

반응형

'선한부자의 좋은 책과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가 먼저 변해야 하는 이유  (0) 2022.04.16
아름다운 범인  (0) 2022.03.30
나라를 사랑하는 맘으로  (0) 2022.03.20
나무꾼과 노인  (0) 2022.03.17
한사람이 중요합니다  (0) 2022.02.14
posted by SUNHANBUJA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