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나라에 매우 학식 높고 덕망이 높아
제자들에게 늘 존경받는 학자가 있었습니다.

그는 이미 저명한 지식인이었지만
늘 책을 읽고 연구를 게을리하지 않았습니다.
어느 날 그를 따르며 스승으로 모시던
한 제자가 물었습니다.

"스승님은 어떻게 항상 공부하실 수 있습니까?
멈추시는 것을 보지 못했습니다."

그러자 스승이 대답했습니다.

"나는 내 제자들이 고인 웅덩이에서가 아니라
흐르는 시내에서 물을 마시게 해주고 싶다네."
결실을 거둬야 새싹을 틔우고
새로운 결실이 또 맺히는 것처럼
인생도 마찬가지입니다.

새로운 강줄기가 만나 늘 흐르는 물처럼
인생의 강에서도 변화를 두려워 말고
함께 흘러 가보세요.

아무것도 변하지 않을지라도
내가 변하면 모든 것이 변한다.
- 오노레 드 발자크

- 키친 펌글 -

반응형

'선한부자의 좋은 책과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리는 그렇게 혼자가 된다  (0) 2022.07.24
독수리와 조개  (0) 2022.06.19
아름다운 범인  (0) 2022.03.30
손안에 있다  (0) 2022.03.22
나라를 사랑하는 맘으로  (0) 2022.03.20
posted by SUNHANBUJA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