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썹이 없는 아내]

한 여자가 있었습니다. 얼굴이나 용모가 어느 모로 보나 남 부러울 데가 없는 이 여자에게 하나의 단점이 있었습니다. 바로 눈썹이 없는 것이었습니다. 
 
그녀는 항상 짙은 화장으로 눈썹을 그리고 다녔고 눈썹이 지워질까 노심초사 마음은 편치 않았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여자에게도 사랑하는 남자가 생겼습니다. 정말로 사랑하는 남자가.  
 
남자도 그 여자에게 다정스럽게 대해 주었고 둘은 결국 축하속에서 결혼하였습니다. 그러나 여자는 자신의 눈썹 때문에 항상 불안해했습니다. 일 년이 지나고 이년이 지나도 여자는 자기만의 비밀을 간직하면서 남편이 일어나기 전에 미리 세수와 화장을 하고 눈썹을 그리고 남편이 잠이 들어야 비로소 자신도 잠이 들었습니다. 
 
하지만 어자는 행여나 들키면 어쩌나 하는 걱정이 늘 앞섰습니다. 남편이 어쩌다 눈썹이 없는 자신을 보게 되어 자기를 싫어하게 되면 어쩌나 하고, 그리고 자신에게 따뜻한 남편이 이걸로 인해 사랑이 식어 질까봐 두려웠습니다. 
 
그렇게 3년이란 세월이 지나갔습니다. 그러다가 이들 부부에게 예상치 않던 불행이 닥쳐 왔습니다. 승승장구하던  남편의 사업이 일순간 망하게 되었습니다. 두 사람은 결국 둘은 길거리로 내몰리고 밑바닥부터 다시 시작해야 했습니다. 
 
그들이 제일 먼저 시작한 것이 연탄 배달 이었습니다. 연탄을 실은 리어카를 남편은 앞에서 끌고 여자는 뒤에서 밀며 열심히 연탄을 배달했습니다. 
 
그런데 어느 날 봄바람이 불어 오던 오후였습니다. 언덕에서 불어오는 바람 때문에 리어카의 검은 연탄가루가 날아와 땀이난 여자의 얼굴에 온통 검은 연탄 가루가 뒤덮였습니다. 여자는 눈물이 나고 견딜 수 없이 답답했지만 도저히 닦아낼 수가 없었습니다. 혹시나 자기의 비밀이
탄로 버릴까 봐였습니다.  
 
그때 남편이 걸음을 멈추고 아내에게 다가왔습니다. 그리고 수건을 꺼내어 정성스럽게 얼굴을 닦아주기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남편은 아내의 눈썹 부분만은 건드리지 않고 얼굴의 다른 부분을 모두 닦아 내는 것이었습니다. 
 
그리고 아내의 흐르는 눈물까지 다 닦아준 후 다정하게 웃으며 남편은 다시 수레를 끌기 시작했습니다.

-'감동 좋은 글' 중- 

반응형

'선한부자의 좋은 책과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리는 그렇게 혼자가 된다  (0) 2022.07.24
독수리와 조개  (0) 2022.06.19
내가 먼저 변해야 하는 이유  (0) 2022.04.16
아름다운 범인  (0) 2022.03.30
손안에 있다  (0) 2022.03.22
posted by SUNHANBUJA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꿈의대화

    늘..좋은글 귀하게 읽고 있습니다.
    더운여름 힘차게 보내시고 늘 건강하세요~^^

    2022.07.28 08: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