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날 영국의 대 문호 세익스피어가 식사를 하기 위해 런던의 한 식당에 갔습니다.

그러자 그의 명성을 익히 들어 알고 있었던 종업원들이 다 그에게 허리를 숙이고 경의를 표했습니다.

식당에 들어서는 사람마다 셰익스피어에게 정중하게 인사했고 손님들의 관심은 온통 대문호에게 집중되어 있었습니다.

그 때 한 구석에서 청소를 하던 한 청년이 힘없이 빗자루를 던지며 깊은 한숨을 내쉬었습니다.

이를 본 셰익스피어는 식사를 멈추고 청년을 불러 왜 빗자루를 던졌는지 물었습니다. 청년은 이렇게 대답했습니다.

"선생님은 같은 인생을 살면서 위대한 작품도 쓰시고 이토록 유명하시고 존경을 받고 있는데, 저는 이 곳에서 고작 바닥이나 쓰는 보잘것없는 일을 하고 있으니 제 자신이 너무 초라하고 한심해서 잠깐 추태를 보였습니다. 죄송합니다."


그 말을 듣고 청년의 어깨를 감싸 안으며 세익스피어가 말했습니다.

"여보게 젊은이, 그렇게 생각하지 말게. 나는 펜으로 하나님이 지으신 우주의 한 부분을 표현하고 있고 자네는 지금 하나님이 지으신 우주의 한 부분을 아름답게 청소하고 있지 않은가? 자네의 작은 진실을 세상 사람들은 몰라 주더라도 하나님은 알아줄 것이네. 자네나 나나 하나님이 보시기에는 똑같은 일을 하고 있는 것이네."

이 말을 들은 청년은 힘을 얻어 다시 빗자루를 들고 기쁘게 식당 청소를 했습니다.

지극히 작은 것에 충성된 자는 큰 것에도 충성되고 지극히 작은 것에 불의한 자는 큰 것에도 불의하니라 [누가복음 16:10] 


반응형
posted by SUNHANBUJA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