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개척사에 보면 18세기 초 두 명의 젊은이가 청운의 꿈을 안고, 배를 타고 신대륙인 미국에 내렸습니다.

그 두 사람은 마르크 슐츠에드워즈 조나단입니다. 두 사람은 똑같이 새로운 땅에서 새로운 미래를 개척하기 위해서 이곳에 왔습니다.

그런데 마르크 슐츠는 ‘내가 이곳에서 큰 돈을 벌어 부자가 되어서 내 자손에게는 가난이라는 것을 모르고 살도록 돈을 벌어야 하겠다' 생각하고 뉴욕에 술집을 차려서 열심히 일했습니다.

결국 그의 소원대로 엄청난 돈을 벌어서 당대에 큰 부자가 되었습니다.

그런 반면에 조나단 에드워즈는 ‘내가 여기까지 온 것은 신앙의 자유를 찾아서 왔으니 바른 신앙생활을 통하여 이 신앙의 자유의 나라인 이곳에서 바른 신앙생활을 해야 되겠다' 생각했고 신학교에 들어가서 목사가 되었습니다.

그리고 세월이 흘렀습니다.

150년이 지나 5대 자손들이 태어난 후에 뉴욕시 교육위원회에서는 컴퓨터로 이 두 사람의 자손들을 추적해 어떻게 되었는지 조사해 보았습니다.

그랬더니 놀라운 결과가 나왔습니다.


돈을 벌어서 많은 재산을 남겨 자손들을 잘 살게 해주어야겠다고 생각한 마르크 슐츠의 자손은 5대를 내려가면서 1,062명의 자손을 두었습니다.

그런데 그 자손들은 어떻게 되었을까요?

교도소에서 5년 이상 형을 살은 자손이 96명, 창녀가 된 자손이 65명, 정신이상, 알코올 중독자만 58명, 자신의 이름도 쓸 줄 모르는 문맹자가 460명이었습니다.

반면 조나단 에드워즈는 유명한 프린스턴 대학을 당대에 설립하고 5대를 내려가면서 1,394명의 자손을 두었습니다.

자손들 중에 부통령 1명, 주지사 3명, 예일 대학교 총장을 비롯한 대학총장 13명, 교수, 교사 86명, 인구 6백만 이상의 대도시 시장 3명, 장.차관 82명, 변호사 149명, 판.검사 48명, 의사 68명, 교수 65명, 세계적인 사업가 75명, 뛰어난 발명가 25명, 군인이 76명, 문학가가 75명, 장로 집사가 286명, 그리고 목사도 116명이 탄생했습니다.

방송 기자는 위대한 명문 가문이 된 그 이유를 찾기 위해 현 노드댐프턴 교회의 목사를 인터뷰했는데, 목사님은 그 이유로 ‘신앙의 유산’을 꼽았습니다.


반응형
posted by SUNHANBUJA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