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날에 소와 사자가 있었습니다. 둘은 너무나 사랑해서 결혼해 살게 되었습니다. 둘은 항상 서로에게 최선을 다하기로 약속했습니다.

소는 사자를 위해 날마다 제일 맛있는 풀을 사자에게 대접했습니다. 사자는 싫었지만 사랑하는 소를 위해 참고 먹었습니다. 

사자도 매일 소를 위해 가장 연하고 맛있는 살코기를 소에게 대접했습니다. 고기를 먹지 못하는 소도 괴로웠지만 참고 먹었습니다. 

하지만 참을성에는 한계가 있는 법.. 결국 소와 사자는 크게 다투고 끝내 헤어지고 말았습니다. 헤어지면서 서로에게 한 말은 "난 당신에게 최선을 다했어" 였습니다.


소는 소의 눈으로만 세상을 보고, 사자는 사자의 눈으로만 세상을 보았기에 그들의 세상은 혼자 사는 무인도였습니다. 

소는 소의 세상, 사자는 사자의 세상일 뿐이었습니다. 이것은 자신만이 옳다고 생각하는 방법으로 남의 생각을 무시하는 결과가 됩니다. 

이런 행동은 나도 최선을 다했는데 좋은 결과가 안나오고 상대방도 견디기 힘든 지경으로 만들어 버립니다. 내 자신이 좋다고 할지라도 상대방을 먼저 생각하고 행동하는 지혜가 필요합니다. 

내 방식 나 위주로 생각하는 최선, 상대를 못 보는 최선, 그 최선은 최선일수록 더욱 최악을 낳고 맙니다. 

반응형
posted by SUNHANBUJA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