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을 대표하는 기업가이자 경영의 신이라 불리는 마쓰시다 고노스케 회장의 이야기입니다.

마쓰시다는 아흔 넷의 나이로 운명할 때 까지 570개 기업에 종업원 13만여 명을 거느린 대기업의 총수 자리에 있었습니다.

금수저 처럼 보이는 그는 사실은 아버지의 파산으로 초등학교 4학년을 중퇴하고 자전거 점포의 점원이 되어 밤이면 어머니가 그리워 눈물을 흘리던 울보였습니다.

그가 대기업 총수가 된 후 한 직원이 마쓰시다 회장님에게 물었습니다.

“회장님은 어떻게 이처럼 큰 성공을 이루셨습니까?”

이에 회장은 이렇게 대답했습니다.
“나는 세 가지 하늘의 큰 은혜를 입고 태어났지. 그 세 가지 큰 은혜는 1.가난과  2.허약함과  3. 못 배운 것이야”


그 이야기를 듣고 깜짝 놀란 직원이 말했습니다.

“이 세상의 불행을 모두 갖고 태어나셨는데도 오히려 하늘의 은혜라고 하시니 이해할 수 없습니다."

그러자 회장은 이렇게 대답했습니다.

“나는 가난 속에서 태어났기 때문에 부지런히 일하지 않고서는 잘 살 수 없다는 진리를 깨달았다네.

허약하게 태어난 덕분에 건강의 소중함도 일찍이 깨달아 몸을 아끼고 건강에 힘써 지금 90살이 넘었어도 30대의 건강으로 겨울 철에도 냉수 마찰을 하지.

그리고 초등학교 4학년을 중퇴했기 때문에 항상 이 세상 모든 사람을 나의 스승으로 받들어 배우는데 노력하여 많은 지식과 상식을 얻었다네.

이러한 불행한 환경이 나를 이만큼 성장 시켜주기 위해 하늘이 준 시련이라 생각되어 항상 감사하고 있다네.”


마쓰시다 회장은 자신에게 주어진 불행과 시련과 악조건을 오히려 하늘이준 은혜로 생각하고 열심히 자기를 훈련하고 노력하여 훌륭한 성공을 거둘 수 있었습니다.

 각각 자기의 일을 살피라 그리하면 자랑할 것이 자기에게는 있어도 남에게는 있지 아니하리니 각각 자기의 짐을 질 것이라 [갈라디아서 6:4-5]


반응형
posted by SUNHANBUJA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