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70년대에 시골의 한 목사님이 교회를 건축하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지대가 높아 수도는 못하고 우물을 파야 하는 형편이었습니다

그런데 여러 차례 우물을 팠지만 물이 나오지 않아서 건축을 못하고 있었습니다. 그때 한 사람이 우물을 잘 판다는 소문을 들었습니다. 그 사람에게 부탁을 하니까 정말 우물이 탁 터졌습니다.

사람들이 감탄하며 물었습니다

기사님! 다른 사람들은 다 실패하는데 어떻게 그렇게 우물을 잘 팝니까?” 

그가 대답했습니다.

저는 이제까지 우물을 파는데 실패한 적이 한번도 없어요. 그래서 사람들이 우물 파는데 실패하면 다 저를 부릅니다. 저는 100% 우물물이 나오게 하는 방법을 압니다.” 

사람들이 다시 물었습니다.비결이 뭔가요?” 그러자 그가 말했습니다.

간단합니다. 저는 아무 데나 파는데 물이 나올 때까지 팝니다. 그러면 나옵니다.”



▶ 회당장 야이로의 포기하지 않는 태도는 기적을 만들었다 

마가복음 535 말씀을 보면 사람들이 딸이 죽었는데 왜 선생님을 더 괴롭게 합니까? 그냥 가게 놔두시죠.”라고 한 것을 보면 회당장 야이로 포기하지 않고 아직도 주님에 대해 무엇인가를 기대하고 있었음을 간접적으로 알 수 있습니다

회당장 야이로는 딸이 죽었어도 주님을 귀찮게 했습니다. 그는 극한 절망 중에서도 주님에 대한 기대를 포기하지 않았습니다.

결국 야이로의 딸은 죽음에서 일어나는 놀라운 기적의 주인공이 되고 야이로는 하나님의 치유의 은혜를 체험하게 됩니다.

극심한 고난을 당하고 절망적이고 실망스런 일을 당해도 주님을 믿는 믿음과 기대를 결코 포기하지 말아야 합니다. 


▶ 질투와 시기보다는 자극이 되라

특히 질투와 시기심 때문에 믿음을 포기하지 말아야 합니다. 그런 마음이 있는가를 보시려고 하나님은 다른 사람을 먼저 축복하시는 경우도 있습니다. 

남이 먼저 축복 받은 것이 나의 실패가 절대 아닙니다. 남의 축복은 나도 축복 받을 수 있다는 자극이 되어야 합니다.

하나님은 우리에게 주실 축복을 다른 사람에게 넘겨주지 않습니다. 우리가 받을 축복은 언젠가 반드시 우리가 받게 됩니다. 그러므로 질투하거나 안달할 필요가 전혀 없습니다. 

그에게 준비된 축복은 그에게 주어지지만 내게 준비된 축복은 내게 주어집니다. 때가 되면 하나님은 반드시 내게도 축복을 내리실 것입니다

포기하지만 않는다면....


반응형
posted by SUNHANBUJA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