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교회의 담임목사님이 목회를 하다 신장이 손상돼 신장 이식을 받지 않으면 생명이 위태로울 수 있다는 통보를 받았다. 목사님은 그 사실을 알고 너무나 당황했다. 하루는 용기를 내서 설교 중에 성도들에게 말했다.

“제가 여러분과 동역을 하다 신장을 못 쓰게 되었습니다. 신장 이식을 하지 않으면 생명이 위태로워진다고 합니다. 누가 제게 신장을 기증해 줄 분이 계십니까? 혹시 그럴 분이 계시면 손을 들어 보세요."

순간 긴장과 침묵이 흘렀다. 그러나 잠시 후 여기 저기서 한 사람, 두 사람이 손을 들기 시작했고, 급기야 그 예배에 참석했던 2천여 명이 다 손을 들었다. 그 모습을 본 목사님은 너무 감격이 되어 떨리는 목소리로 말했다.

“정말 감사합니다. 제가 이 중 한 분을 택하면 나머지 분들이 상심할 수 있을 테니, 한 주간 기도한 후 한 분을 택하겠습니다”


드디어 한 주간이 흘러 다음 주일이 되었다. 감사하게도 지난주에 나왔던 성도들이 한 사람도 빠지지 않고 다 나왔다. 이제 목사님이 한 사람을 지명할 시간이 되었다.


"여러분, 제가 한 주간 곰곰이 생각해 봤는데, 아무래도 제가 직접 선택하는 것보다는 하나님의 뜻을 따르는 것이 좋겠습니다."

그리고는 오리털 하나를 꺼내 보이며, “제가 이제 이것을 불겠습니다. 이 오리털이 떨어지는 분의 신장을 이식받겠습니다." 하고는 오리털을 "후~" 하고 불었다.

오리털이 맨 앞자리에 앉은 장로님 머리 위로 팔랑팔랑 날아갔다. 오리털이 자기를 향해 날아오는 것을 본 장로님은 당황한 얼굴로 오리털을 향해 “아푸(버)~지” 하고 외쳤다. 아랫 입술을 내밀고, 윗 입술은 최대한 당겨서 바람을 뿜으면서….

내려 앉으려던 오리털이 장로님의 입김에 날려 다시 날아올랐고, 이번에는 뒷줄에 앉은 권사님 위로 날아갔다. 권사님이 위를 보며 소리쳤다.

"오 추(주)여!” 다시 그 오리털은 날아올랐다. 지금도 그 교회에서는 "아푸(버)지" 와 "추(주)여" 가 계속되고 있다고 한다.
[출처 : 더 재미있는 설교유머, 황영헌]


반응형

'선한부자의 좋은 책과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잃어버린 신발도 감사 제목  (0) 2018.10.09
감사해야 하는 이유  (0) 2018.10.08
부담되는 기도의 응답  (0) 2018.10.08
예수님을 가리는 사람  (0) 2018.10.07
디하이드로젠 모노옥사이드  (0) 2018.10.07
posted by SUNHANBUJA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