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한부자의 좋은 책과글 2018. 10. 10. 23:27

한 여자 집사가 목사님께 찾아가 하소연을 했다.
"글쎄… 목사님, 우리 앞집에 사는 박 집사가 내 사생활을 훤히 다 알고 있어요. 혹시 우리 집을 도청하는 게 아닐까요?"

목사님께서 다가와 귀에 대고 말씀하셨다
"제발 새벽기도 시간 때 목소리 좀 낮춰요. 나도 다 알고 있어요!~ 집사님이 몰래 모피코트를 샀다가 남편한테 들킨 거 하며, 남편에게 문제가 있는 거 하며....."
[출처 : 더 재미있는 설교유머, 황영헌 편저]


반응형

'선한부자의 좋은 책과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생을 비참하고 불행하게 사는 길  (0) 2018.10.13
교회를 옮겨야 할 시기  (0) 2018.10.11
새벽기도  (0) 2018.10.10
감사하는 이유  (0) 2018.10.10
하나님께서 들어주실 수 없는 기도  (0) 2018.10.10
하늘의 계산법  (0) 2018.10.09
posted by SUNHANBUJA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