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련한 자 [이홍규목사의 잠언이야기]

[잠언 18:2미련한 자는 명철을 기뻐하지 아니하고 자기의 의사를 드러내기만 기뻐하느니라

 미련한 사람은 고집이 세고 자기밖에 모르며 이런 사람들을 보게 되면 답답하지 못해 미련하다고 볼수 있습니다. 융통성도 없으며 어리석은 것은 자신이 미련함을 알지 못하기 때문이 아닐까 합니다.

미련함이 있기에 지혜로움을 알지 못하고 명철을 그리 좋아하지 않습니다. 오로지 자신이 최고이며 남들을 인정하지 않기 때문에 미련한 것이기도 합니다. 타협을 모르고 자기가 하고 싶은 대로 하고자 하니 안타깝습니다.

미련한 자들은 자기만을 드러내려고 하기 때문에 소리만 컸지, 남들이 동의하거나 경청하지 않습니다. 자기 의사만이 옳고 맞지 남의 이야기나 소리를 들으려 하지 않기 때문에 미련한 것입니다.

□ 지혜로 사는 당신이 멋집니다.


반응형

'이홍규목사의 잠언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생은  (0) 2018.10.20
사람의 마음에는  (0) 2018.10.19
미련한 자  (0) 2018.10.18
미련한 아들  (0) 2018.10.17
복있는 사람  (0) 2018.10.16
미움이냐 사랑이냐  (0) 2018.10.15
posted by SUNHANBUJA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