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의 어느 한 남자가 여행 도중 표류되어 무인도에서 혼자 살게 되었다. 그로부터 십여 년이 지난 어느 날 지나가던 배에 의해 우연히 그는 발견되었고, 구출하기 위해 달려온 사람들은 그 동안 힘들게 살아온 그의 강인한 생존력에 혀를 내둘렀다. 

잘 가꾸어진 그 무인도에는 네 채의 집이 지어져 있었다.

구출하러 온 사람들이 물었다
“저 집들은 다 뭔가요?"

그 남자가 대답했다.
“저 가운데에 있는 움막이 바로 내 집이고, 그 오른쪽에 있는 건 화장실, 그리고 저쪽에 있는 건 교회라오.”

“그럼 남은 한 채는 뭐죠?'

"아, 전에 다니던 교회요.”


반응형

'선한부자의 좋은 책과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Good Sense (분별력)  (0) 2018.12.06
손 사용 10계명  (0) 2018.12.03
축복과 사명의 차이[정학진 목사/시인]  (0) 2018.11.23
여전히 위대한 책  (0) 2018.11.16
이쁜이 크리스천  (0) 2018.11.16
posted by SUNHANBUJA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