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언 7:9
"저물 때, 황혼 때, 깊은 밤 흑암 중에라"

●   삶에는 '때'라는 단계가 있습니다. 심리학자들이나 정신분석학자들이 학술적 가치를 위해 구분을 해 놓았지만 우리가 받아 들이며 이해하게 되었습니다.

    '때'는 시간의 단계이기도 합니다. 시간을 구분해 놓고 거기에 맞게 살아야 합니다. 동틀 때에 일어나서 하루의 일과를 시작한다거나 저물 때 일을 마치고 쉬면서 내일을 준비하게 합니다.

     이런 '때'가 때로는 삶에 힘듬이 있다는 것입니다. 일이 잘 풀리지 않는다거나 원하는대로 되어지지 않아서 인생이 캄캄한 경우입니다. 저물어 갈 때, 혹은 황혼녁이라든지 깊은 밤에 해당하는 때는 마지막이기 때문에 정말 견디기가 어렵습니다. 소망이 사라지고 희망이 없기 때문이지만 우리는 영원의 때가 있음을 알아야 합니다. 이 때의 삶이 진짜입니다.

■  '때'를 잘 보내는 것이 지혜입니다.
반응형

'이홍규목사의 잠언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참다운 사귐  (0) 2019.05.09
버리지 말아야 합니다.  (0) 2019.05.08
화를 입지 맙시다.  (0) 2019.03.27
길들이기  (0) 2019.03.26
나 혼자 사는 것  (0) 2019.03.25
posted by SUNHANBUJA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