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한부자의 성경공부 2017. 11. 14. 19:26

지나간 세월들을 살펴보십시오. 가끔 힘든 순간도 겪기는 했지만 어느 한 순간도 필요 없는 순간이 아니었다는 사실을 깨닫게 됩니다. 그 사실을 깨닫고 범사에 감사하는 믿음을 가져야 합니다. 

사실상 범사에 감사하는 믿음처럼 복되고 큰 믿음은 없습니다. 그처럼 범사에 감사하는 믿음을 가지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범사에 감사하며 산다는 것은 쉽지 않습니다. 사실상 숨겨진 무수한 은혜를 깨달은 사람만이 범사에 감사하며 살 수 있습니다.결국 범사에 감사하는 것은 하나님의 은혜를 현재 넘치게 받고 있다는 표시이면서 앞으로 넘치게 은혜를 받을 표시입니다

정상인도 은혜를 깨닫지 못하면 불평이 넘치게 되지만 장애인도 은혜를 깨달으면 감사가 넘치게 됩니다.

일본에 미즈노 겐조란 장애시인이 있습니다. 그는 초등학교 때 열병에 의한 척추마비로 손가락도 움직이지 못하고 말도 못하게 되었습니다. 어느 날, 죽을 날만 기다리던 그에게 한 성도가 성경을 선물했습니다

그때부터 성경을 읽기 시작했습니다. 겐조가 성경 한 장을 다 읽고 눈으로 신호를 보내면 옆에 앉은 어머니가 성경을 한 장씩 손으로 넘겨주었습니다. 그렇게 성경을 읽다가 예수님을 만났습니다.

그는 예수님의 크신 사랑에 대해 감사한 마음을 표현하고 싶었습니다. 그 마음을 읽고 어머니가 종이 위에 쓴 철자를 막대기로 한자 한자 짚을 때 아들의 눈동자 신호에 따라 철자를 선택해서 많은 시를 썼습니다


그가 <괴롭지 않았다면>이란 시에서 이렇게 노래했습니다. 

만일 내가 괴롭지 않았다면 

하나님의 사랑을 받아들이지 않았을 거야 

만일 모든 형제자매들이 괴롭지 않았다면

하나님의 사랑은 전해지지 않았을 거야 

만일 우리 주님이 괴롭지 않았다면 

하나님의 사랑은 나타나지 않았을 거야

감사는 깨달음에서 생깁니다. 자신을 불행하게만 생각하지 마십시오. 현재의 힘든 환경이 불행을 의미하지는 않습니다. 그 환경 안에 숨겨두신 하나님의 선한 뜻이 있습니다. 결국 하나님의 자녀에게는 최종 열매가 준비되어 있습니다

과일나무가 잎은 벌레에게 뜯기고 꿀은 나비에게 빼앗기고 향기는 바람에 날려서 다 잃은 것 같지만 사실상 잃은 것이 없습니다. 때가 되면 과실을 맺기 때문입니다. 성도에게는 잃어버린 현실도 최종 열매를 위해 필요한 현실입니다.   - 이한규 목사님 강해설교중에서 -

 

반응형
posted by SUNHANBUJA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