깊은 물과 흐르는 내

잠언 18:4
명철한 사람의 입의 말은 깊은 물과 같고 지혜의 샘은 솟쳐 흐르는 내와 같으니라

●  깊은 곳에서 길어 올리는 우물물은 다릅니다.  물 맛이 다르고 속이 시원하며 변하지 않기에 다시 먹고 싶습니다. 가뭄에도 마르지 않아 이런 깊은 우물이 정말 필요합니다.

   샘물은 흘러야 합니다. 슷구 쳐 오르는 힘이 흐르는 내가 되어 시내가 되고 강이 되어 온 대지를 적셔 줍니다. 샘이 마르고 흐르지 않는다면 더 이상 샘이라 할 수 없습니다.

  명철한 사람과 지혜의 사람은 깊은 물과 솟구쳐 나오는 샘입니다. 마음속 깊은 곳에서 나오는 말은 물론 깊은 생각이 살게 하는 것입니다. 삶에 기근이 오고 메마름을 적셔 주는 것이 지혜로운 지이며 명철한 것입니다.

※ 샘이 깊은 물은 마르지 않는 것처럼 지혜도 마르지 않고 솟구쳐 흐른다.

반응형

'이홍규목사의 잠언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0) 2022.05.20
듣지맙시다  (0) 2022.05.19
깊은 물과 흐르는 내  (0) 2022.05.18
입과 혀에 귀를 기울이는 자  (0) 2022.05.17
다 적당하게 쓰임  (0) 2022.05.16
이익과 궁핍  (0) 2022.05.14
posted by SUNHANBUJA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