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8.04.04 :: 기독교인들이 못 가진 것 한가지
  2. 2018.02.03 :: 이놈을 어떻게하면 좋단 말이냐?

스탠리 존스 선교사가 인도에서 노방전도를 하고 있는데 이슬람교도 한 사람이 이렇게 외쳤습니다.

“우리는 당신네 기독교인들이 못 가진 것 하나를 가지고 있소.”

“그것이 무엇입니까?”

“메카에 가면 마호메트의 시체가 들어있는 관이 있어서 우리는 그가 정말 존재했었다는 것을 알 수 있지요. 그러나 당신네 기독교인들은 예루살렘에 가도 빈 무덤밖에 볼 수 없지 않소? 역사적 증거가 없으니 기독교는 조작됐거나 환상일뿐이오.”

이 말에 스탠리 존스는 대답했습니다.

“바로 그것이 이슬람교와 우리 기독교의 다른 점입니다. 예수님은 부활하셔서 승천하셨기 때문에 무덤 안에 계시지 않습니다. 빈 무덤은 예수님이 부활하셨다는 확실한 증거입니다.”


한 때 석가모니의 뼈가 발견되었다고 인도를 위시한 불교 나라에서는 한동안 떠들썩 했었습니다.

석가모니의 이 유명한 뼈들은 잘 진열되어 수백 만 인도사람들의 경의 속에 시가행진을 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그 뼈 앞에 엎드려 절하는 것을 지켜보고 있던 한 선교사가 그의 친구에게 말했습니다.

"만약 저들이 예수 그리스도의 뼈 하나라도 발견한다면 기독교는 산산조각이 나고 말 것이다."


그리스도께서 죽은 자 가운데서 다시 살아나셨다 전파되었거늘 너희 중에서 어떤 사람들은 어찌하여 죽은 자 가운데서 부활이 없다 하느냐 [고린도전서 15: 12] 

[참조 : 3분의 기적]

반응형

'선한부자의 좋은 책과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흘만 기다리자  (0) 2018.04.05
겸청즉명편신즉암  (0) 2018.04.04
남을 깨물고 사는 사람들의 최후  (0) 2018.04.01
거창고 직업선택 10계명  (0) 2018.03.31
하버드대 도서관의 낙서  (0) 2018.03.31
posted by SUNHANBUJA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유명한 콘스탄티노플의 대주교 중에 크리소스톰 이라는 사람이 있었습니다. 그는 로마의 장군 세쿤투스의 아들로 태어났고 그의 어머니 ‘안투사’는 스무 살에 남편을 잃고 자식을 기독교 신앙으로 키웠습니다. 

그는 설교를 매우 잘 했기 때문에 '황금의 입을 가진 자'라는 별명까지 붙은 사람입니다. 그런데 하루는 로마 황제가 그에게 예수 그리스도를 포기하라는 명령을 내렸습니다.

그러나 그는 죽어도 그리스도를 포기하지 못한다고 맞섰습니다.그는 로마 황제의 명령으로 체포 되었고 로마 황제는 그가 누구와도 대화하지 못하도록 고독한 개인 감방에 집어 넣으라고 명령을 내렸습니다.

그러자 한 신하가 안타까운 듯이 황제에게 말을 했습니다.

"황제님, 크리소스톰은 크리스천입니다."

황제가 고함을 질렀습니다. "크리스천이면 별 놈이냐? 빨리 집어넣어라!"

그러자 신하가 말했습니다.

"황제님, 모르십니까? 예수 믿는 사람은 혼자 있는 것을 좋아합니다. 만일 그를 혼자 독방에 가두어 넣더라도 혼자 있는 게 아닙니다. 하루 종일 싱글벙글 웃으면서 중얼중얼합니다. 우리 눈에는 보이지 않지만 예수 믿는 사람은 골방에서 하나님과 함께 더 깊은 이야기를 한다고 합니다. 그러니까 혼자 두게 하면 그에게 더 좋은 일만 하는 셈입니다."


이에 더욱 화가 난 황제는 "그러면 그를 극악 무도한 죄인들이 있는 감옥에 집어 넣어라."고 명령했습니다.

신하는 다시 고개를 흔들면서,

"황제님 그것은 더더욱 안됩니다. 그 사람은 오히려 전도할 기회를 얻었다고 뛰면서 좋아할 것입니다. 그리고 얼마 있지 않아 감옥에 있는 모든 사람들이 크리스천이 되고 말 것입니다. 그 사람에게는 극악 무도한 죄인도 변화를 시키는 이상한 힘이 있습니다. 그러니 죄인들이 있는 감옥에 쳐넣는 것은 오히려 그에게 상급을 주는 것이 됩니다."

황제는 노여워하며 "그러면 그 놈을 내어다 목을 쳐라."고  말했습니다.

"황제님 모르시는 말씀입니다. 저들의 제일 큰 상급은 순교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저들 중에 목 베임을 당하러 나올 때 우는 사람을 볼 수 없지요. 오히려 얼굴에 광채가 나고 기뻐합니다. 그것이야말로 그에게 제일 좋은 것을 안겨주는 셈입니다."

그러자 황제는 "그러면 이놈을 어떻게 해야 좋단 말이냐?"하면서 탄식을 했습니다.

황제는 그를 흑해 연안에 있는 미지의 춥고 험한 숲 속으로 유배지를 옮기라고 명령을 내렸습니다. 유배지로 가던 중 그는 중병에 걸려 자신의 죽음이 임박했음을 알고 병사들에게 길 옆에 있는 조그마한 교회에 옮겨줄 것을 부탁했습니다. 

그는 그곳에서 성찬을 나눈 후, 자신을 둘러싼 이들에게 작별을 고하고 “모든 일에 있어서 영광은 하나님께만. 아멘!”이라고, 그의 생애에서 가장 짧으면서도 가장 뛰어난 설교를 했다고 전해집니다.

의를 위하여 박해를 받은 자는 복이 있나니 천국이 그들의 것임이라 나로 말미암아 너희를 욕하고 박해하고 거짓으로 너희를 거슬러 모든 악한 말을 할 때에는 너희에게 복이 있나니 기뻐하고 즐거워하라 하늘에서 너희의 상이 큼이라 너희 전에 있던 선지자들도 이같이 박해하였느니라

[마태복음 5:10-12]

반응형
posted by SUNHANBUJA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