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어머니'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8.06.01 :: 불평거리를 자세히 뜯어보면 감사의 제목입니다.
  2. 2018.05.16 :: 때가 되면 높이시리라

울에 딸만 셋 낳은 한 부인이 있었습니다. 시어머니는 시골에서 올라오기만 하면 가문의 대가 끊겼다고 눈을 흘기고 말로 상처를 주면서 며느리를 구박했습니다

그러자 그녀의 얼굴에는 기미가 벗겨질 날이 없었습니다.

어느 날, 그녀는 안양 교도소로 교도소 전도를 갔다가 큰 감사거리를 발견했습니다. 교도소에 가보니까 여자는 없고 다 남자였습니다

그때 속으로 감사했습니다.하나님! 감사합니다. 저에게 딸만 주셔서 이런 곳에 올 가능성을 낮춰주셔서 감사합니다.” 

그때부터 밉게만 보이던 딸(손녀)들이 누구보다 예쁘게 보이면서 얼굴의 기미도 사라졌다고 합니다.


불평거리를 자세히 뜯어보면 감사의 제목입니다. 감사는 감격을 부르고 하나님의 마음을 움직입니다. 감사하기 힘들 때도 감사하면 성령의 감동이 주어집니다

 감사를 체질화시켜야 합니다사람들은 은혜를 너무 쉽게 잃어버리고 어려움이 생기면 금방 불평하고 원망합니다

 불평과 원망과 미움은 병드는 지름길이지만 감사와 용서는 치유 받는 지름길입니다

하나님이 범사에 감사하라고 하신 것은 결국 우리의 건강을 위해 주신 명령입니다이제 내 주위에서 감사할 것을 계속 찾아보십시오그러면 의외로 감사할 것이 많습니다.

반응형
posted by SUNHANBUJA

댓글을 달아 주세요

로는 어느 누구에게도 져 본 적이 없는 한 할머니가 있었습니다. 말빨이 아주 센 할머니였습니다.

그런데 그 집에 똑똑한 며느리가 들어가게 되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저 며느리는 이제 죽었다!"라며 걱정했습니다.

그런데 어찌된 일인지 시어머니가 조용했습니다. 그럴 분이 아닌데 이상했습니다.

거기에는 이런 이유가 있었습니다.

며느리가 들어올 때 시어머니는 벼르고 별렀습니다. 며느리를 처음부터 꽉 잡아 놓지 않으면 나중에 큰일 난다고 생각했기에 초장에 잡으려고 마음을 단단히 먹었습니다.

그래서 처음부터 시집살이를 시켰습니다. 생으로 트집을 잡고 일부러 모욕도 주었습니다.

그러나 며느리는 전혀 잡히지 않았습니다.

왜냐하면, 며느리는 그때마다 시어머니의 발 밑으로 내려갔기 때문입니다. 


한 번은 시어머니가 느닷없이 “친정에서 그런 것도 안 배워 왔느냐?" 하고 생트집을 잡았지만 며느리는 공손하게 대답했습니다.

"제가 아무리 친정에서 배워 왔다고 했어도 시집와서 어머니께 배우는 것이 더 많아요. 모르는 것은 자꾸 나무라시고 가르쳐 주세요, 어머니~"

머리를 조아리며 배우겠다고 하니 시어머니는 할 말이 없었습니다.
 
또 한 번은 "그런 것도 모르면서 대학 나왔다고 하느냐?" 며 시어머니는 공연히 며느리에게 모욕을 주었습니다.

그렇지만 며느리는 도리어 웃으며 말했습니다.

"요즘 대학 나왔다고 해봐야 옛날 초등학교 나온 것만도 못해요, 어머니~"

매사에 이런 식이니 시어머니가 아무리 찔러도 소리가 나지 않았습니다.
 
무슨 말대꾸라도 해야 큰소리를 치며 나무라겠는데 이건 어떻게 된 것인지 뭐라고 한마디 하면 그저 시어머니 발 밑으로 기어들어 가니 불안하고 피곤한 것은 오히려 시어머니 쪽이었습니다.

나중에 시어머니가 그랬답니다.

"너에게 졌으니 집안 모든 일은 네가 알아서 해라."

시어머니는 권위와 힘으로 며느리를 잡으려고 했지만 며느리가 겸손으로 내려가니 아무리 어른이라 해도 겸손에는 이길 수 없었습니다. 

 사람이 교만하면 낮아지게 되겠고 마음이 겸손하면 영예를 얻으리라 [잠언 29:23]

 긍휼과 자비와 겸손과 온유와 오래 참음을 옷입고[골로새서 3:12]

 그러므로 하나님의 능하신 손 아래에서 겸손하라 때가 되면 너희를 높이시리라 [베드로전서 5:6]


반응형
posted by SUNHANBUJA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