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인존중'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05.06 :: 세상을 살아가면서 가장 중요한 것

중년 여인이 어린 남자아이를 데리고 어느 대기업 건물 앞에 있는 정원의 벤취에 앉아 성난 표정으로 아이를 훈계하는 중이었습니다.

마침 근처에서는  노인 분이 정원 관목을 손질하고 있었습니다.

갑자기 그 여인이 핸드백에서 화장지를 꺼내더니 노인이 일하는 쪽으로 휙 던졌습니다.  노인은 황당한 표정으로 여인이 있는 쪽을 돌아보았습니다. 여인은 무슨 일이 있었냐는 듯 심드렁하게 노인을 쳐다봤습니다.

노인은 아무 말없이 화장지를 주워 쓰레기 바구니에 집어 넣었습니다.

잠시 후, 여인은 아이 코를 푼 화장지를 또 던졌고, 노인은 역시 묵묵히 화장지를 주워 쓰레기통에 버렸습니다.

노인이 막 손질 용 가위를 집어 드는 순간, 세 번째 화장지가 그의 눈 앞에 툭 떨어졌습니다. 여인의 무례한 행동이 반복되는 동안 노인은 싫은 기색을 보이지 않았습니다. 



그때 여인이 아이에게 나무를 손질하는 노인을 가리키며 말했습니다.

" 너 봤지? 어릴 적에 열심히 공부하지 않으면 저 할아버지처럼 미래가 암울해져. 평생 저렇게 고단하게 비천한 일을 하며 살게되"

노인은 가위를 내려놓고 그들이 앉아 있는 쪽으로 다가왔습니다. 

"부인, 이곳은 회사 소유의 정원이라 직원들만 들어 올 수 있습니다..."

"그거야 당연하죠. 전 이 회사 소속 계열사의 부장이에요. 산하 부서에서 일한다구요...."

그녀는 목에 잔뜩 힘을 준 채 거만하게 신분증을 흔들어 보였습니다.

"휴대전화 좀 빌릴 수 있겠소?"

여인은 떨떠름한 표정으로 노인에게 휴대전화를 건네주었습니다. 그러면서 기회를 이용해 아들에게 한 마디 더 덧붙였습니다.

"저렇게 나이가 들었는데 휴대전화 하나 없이 궁색하게 사는 꼴 좀 봐라. 저렇게 안 될려면 열심히 공부 열심히해야해. 알았지?"

노인은 통화를 끝낸 후 휴대전화를 여자에게 돌려주었습니다. 잠시 후, 한 남자가 급하게 달려와 노인 앞에 예의를 갖추었습니다. 노인은 남자에게 지시했습니다.

"저 여자를 당장 해고 시키게..."
"알겠습니다. 지시하신대로 처리 하겠습니다..."


노인은 아이 쪽으로 걸어가 머리를 쓰다듬으며 의미심장하게 속삭였습니다.

"세상을 살아가면서 가장 중요한 것은 타인을 존중하는 마음란다..."

이 짧은 한 마디만 남기고 그는 유유히 사라졌습니다. 여인은 눈앞에 벌어진 뜻밖의 상황에 너무도 놀랐습니다.

달려온 남자는 그룹에서 인사를 담당하는 임원이자 그녀와도 잘 아는 사이였습니다. 여인은 이상하다는 듯 물었습니다.

"어째서 저 정원사에게 그렇게 깍듯이 대하는 거죠?"
"무슨 소리야? 정원사라니? 저 분은 우리 회장님이셔..."
"뭐라고요?  회장님?"

여인은 새파랗게 질린 얼굴로 벤치에 털썩 주저앉고 말았습니다.

겉모습이나 지위 신분을 보고 사람을 판단하거나 존중해서는 안됩니다. 그러면 반드시 실수할 확률이 높아집니다. 이런 실수로 자신이 쌓아 놓은 것을 한꺼번에 잃어버린 사례는 얼마든지 있습니다. 


반응형
posted by SUNHANBUJA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