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위기에 맞게 [이홍규목사의 잠언이야기]
[잠언 25:20
마음이 상한 자에게 노래하는 것은 추운 날에 옷을 벗음 같고 소다 위에 초를 부음 같으니라

미련하고 어리석은 사람들은 자기만 편하고 좋으며 되기 때문에 분위기를 잘 모릅니다. 오로지 자기만 생각하고 남들을 생각하지 않고 고집 부리며 살아가니 어리석고 미련한 삶이라 합니다. 분위기를 못 맞추는 사람은 둔하기도 합니다. 상황을 파악하지 못하거나 감각이 둔해 분위기를 맞추지 못하는 것입니다.

반대로 분위기를 너무 잘 아는 사람이 있습니다. 분위기가 처져 있을 때 나서서 확 바꾸어 놓는 이들입니다. 언변이 좋거나 유머가 있어서 가라앉은 분위기를 살려주기도 하지만 너무 나가 설레발 치는 끼도 있습니다. 분위기를 잘 파악하는 이는 눈치가 발달한 면도 있습니다

마음이 상해 있거나  격노하고 있는데 분위기 파악 못하고 상처를 주거나 격동케 한다면 이 또한 분위기를 맞추지 못한 처사입니다. 분위기를 맞추는 것이 그래서 힘든 겁니다. 기쁘고 즐거운 상황임에도 분위기를 맞추지 못해 재를 뿌리는 것도 어리석은 것입니다.

분위기를 파악하고 살리는 것은 지혜입니다.


반응형

'이홍규목사의 잠언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종자의 가치  (0) 2018.10.27
함부로 하는 말  (0) 2018.10.26
사귀지 맙시다.  (0) 2018.10.24
훈계에 기울이라  (0) 2018.10.23
여호와를 의뢰함  (0) 2018.10.22
posted by SUNHANBUJA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