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를 입지 맙시다
[잠언 27:4
분은 잔인하고 노는 창수 같거니와 투기 앞에야 누가 서리요

● 아무리 성격이 좋고 마음이 좋아도 화를 당할 때가 있습니다. 상대가 극도로 흥분하고 화를 내고 있는데 이를 품고 안을 사람이 얼마나 되겠습니까? 불똥이 자기에게로 튀어 상처를 받거나 화를 당하게 되어 있습니다.

왜냐하면 분이나 화는 악하고 때로는 잔인하기 때문입니다. 이런 사람들은 남을 돌볼 겨를이 없습니다. 자신의 감정을 폭팔하고 남에게 쏟아 부어야 하며 상대가 아파하도록 보복을 하기 때문입니다.

분이나 화는 물론 노함은 겉잡을 수 없는 것입니다. 산을 다 불 태우고도 모자라는 창수와 같습니다. 그래서 같이 있거나 옆에 있음으로 인해 어떤 해를 받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 지혜는 분이나 화를 너그럽게 합니다.


반응형

'이홍규목사의 잠언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버리지 말아야 합니다.  (0) 2019.05.08
  (0) 2019.05.07
화를 입지 맙시다.  (0) 2019.03.27
길들이기  (0) 2019.03.26
나 혼자 사는 것  (0) 2019.03.25
술에 취함  (0) 2019.03.23
posted by SUNHANBUJA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