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인이 악인 앞에

잠언 25:26
의인이 악인 앞에 굴복하는 것은 우물의 흐리어짐과 샘의 더러워짐 같으니라

●  의는 악에서 당당해야 합니다. 악은 의를 이길 수 없습니다. 악이 힘으로 꾀를 부려도 의를 넘어가지 못합니다. 악이 기승을 부리지 못하게 반드시 의가 살아 있어야 합니다.

    악이 판을 치고 기승을 부리고 있는 것은 의가 사라져 없어진 것이 아니라 침묵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온갖 악이 세상에 만연하여 숨쉬기 힘들다 하더라도 정의를 발하게 되면 공정한 세상이 되는 것입니다.

  의인이 악인과 손을 잡는다거나 굴복하는 것은 비참한 세상이 되는 것입니다. 오늘의 잠언의 가르침처럼 우물물이 탁해진다거나 샘이 더러워져
쓸 수 없게 됩니다. 악의 힘에, 악의 유혹에 굴복하는 것은 의가 아니라 위선입니다.

※ 악은 선을 이길 수 없습니다.

반응형

'이홍규목사의 잠언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숨은 사랑보다는 표현하는 사랑  (0) 2022.05.27
미련한 자의 잠언  (0) 2022.05.26
좋은 복은  (0) 2022.05.24
많아지게 하는 자  (0) 2022.05.23
예비는 이기는 것  (0) 2022.05.21
posted by SUNHANBUJA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