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려'에 해당되는 글 4건

  1. 2021.09.15 :: 세탁소의 사과문
  2. 2021.06.11 :: 어사 박문수의 일화
  3. 2018.08.04 :: 3개 때문에
  4. 2018.01.06 :: 명정치가 맹상군을 아시나요?

세탁소의 사과문

어느 아파트 근처에 있는
세탁소에서 불이 났습니다.

불은 세탁소 전부를 태웠고,
며칠이 지난 후 아파트 벽보에는 '사과문' 하나가 붙었습니다.

사과문에는 불이 나 옷이 모두 타서 죄송하다는 이야기와 옷을 맡기신 분들은 옷 수량을 신고해 달라는 내용이 적혀 있었습니다.

공고가 붙은 후,

한 주민이 공고문 아래에 글을 적고 갔습니다.

당연히 옷 수량을 적어 놓은 글인 줄 알았지만 뜻밖에도  
'아저씨!  저는 양복 한 벌인데 받지 않겠습니다.

그 많은 옷을 어떻게 하시겠습니까? 용기를 내세요'라는 말이 적혀 있었습니다.

그 주민 말 한 마디에 아파트 주민들이 속속 배상을 받지 않겠다고 나서기 시작했습니다.

그 후 누군가 금일봉을 전했고, 금일봉이 전달된 사실이 알려지자 또 다른 누군가도 또 다른 누군가도
도움의 손길을 보내왔다고 합니다.

얼마 뒤 아파트 벽보에 또 한 장의 종이가 붙었다고 합니다.

다름 아닌 '감사문' 이었습니다.

'주민 여러분!  고맙습니다!
월남전에서 벌어온 돈으로 어렵게 일궈 온 삶이었는데, 한순간에 모두 잃고 말았습니다.

하지만 여러분의 따뜻한 사랑이 저에게 삶의 희망을 주었고, 저는 다시 일어설 수 있었습니다. 꼭 은혜에 보답하겠습니다.'

나비의 날갯짓처럼 작은 변화가 폭풍우와 같은 커다란 변화를 유발하는
현상을 '나비효과'라고 합니다.

나비효과처럼 ~
혼자만의 작은 선행과 배려로 시작한 일이, 세상 전체를 움직이고 변화시킬 만큼 큰 힘을 가질 수도 있는 것입니다.

희망이 없던 사람도 가진 것이 많든 적든 모든 사람들이 그 힘을 가질 수 있습니다.

- 공정인 -

반응형

'선한부자의 좋은 책과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0점보다 80점  (0) 2021.10.15
등불인생  (0) 2021.10.13
인생에서 조심해야 할 것들  (0) 2021.09.10
사분 (비누)  (2) 2021.09.10
행복한 삶을 만드는 글  (0) 2021.08.27
posted by SUNHANBUJA

댓글을 달아 주세요

조선 후기 부정한 관리를 적발한 암행어사로 이름이 높은 문신 정치가였던 박문수의 일화 중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입니다.

한 번은 친척 집에 잔치가 있어 밤을 새웠다가 다음날 일어나서 세수를 하기 위해 박문수는 밖으로 나왔습니다. 그러자 바로 앞서 세수를 하던 친척의 행동에 박문수가 불쾌해하는 사건이 벌어집니다.

당시에는 대가족이 함께 모여 사는 문화로 내 것 네 것 구분이 별로 없었고, 생활도 넉넉지 못해 세수 후에 사용되는 수건은 모두가 함께 사용할 수 있게 한 곳에 걸어놓고 사용했다고 합니다.

그런데 세수를 마친 친척이 여러 사람이 써야 할 수건을 혼자서 온통 다 적셔버리는 것이었습니다. 모든 수건이 젖어버리자 박문수는 할 수 없이 자신의 옷으로 얼굴을 닦아야 했습니다.

이 일이 있고 얼마 후, 친척이 평안 감사로 제수되었다는 소식을 접하였고 박문수는 임금님에게 간청했다고 합니다.

"제가 개인적으로는 친척이기 때문에 반대할 수가 없습니다만, 공적으로 생각해 볼 때 그는 평안 감사 감이 되지 못합니다."

이 말과 함께 세수 후 남을 배려하지 않고 혼자서 수건을 사용하던 일을 예로 들어 말했고 임금은 박문수의 말에 고개를 끄덕이며 친척의 평안 감사를 취소했다고 합니다.

어사 박문수의 친척은 수건 한 번 잘못 사용한 것을 두고 평안 감사가 될 수 없다는 일에 억울해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어사 박문수는 사소한 배려도 하지 못하는 사람이 평안 감사로 가게 되면 백성들에게 어떻게 행동을 할지 짐작할 수 있었기 때문입니다.

사람의 인격은 말과 행동을 통해 평가하기 때문에 배려는 인격이 입는 옷이라고도 합니다.

"하나를 보면 열을 안다."
- 카친 글 펌 -

반응형

'선한부자의 좋은 책과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해와 편견  (0) 2021.07.01
새로운 시작  (0) 2021.06.18
이혼  (0) 2021.06.10
더 좋은 방법  (0) 2021.05.19
게으른 사람은 석양에 바쁘다  (0) 2021.05.13
posted by SUNHANBUJA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선한부자의 성경공부 2018. 8. 4. 07:07

양보와 배려보다는 욕심이 먼저 나오는 것은 우리 인간의 뿌리가 욕심으로 부터  시작됐기 때문입니다. 현대에 와서는 그 욕심은 물질 즉 돈이라는 매개체를 사용해서 더욱 심해졌습니다. 

우리 인간들은 오늘도 욕심과의 전쟁에서 날마다 패배하고 행복을 스스로 마귀에게 반납하고 있습니다. 
    
■ 돈을 사랑함이 일만 악의 뿌리가 되나니 이것을 탐내는 자들은 미혹을 받아 믿음에서 떠나 많은 근심으로써 자기를 찔렀도다 [디모데전서 6:10]


[짧은예화]

하루는 링컨이 정원을 산책하고 있었습니다. 그때 정원에서 놀던 아이들 둘이 링컨에게 반갑게 인사를 했습니다.

링컨은 아이들의 인사를 반갑게 받았습니다. 그리고는 호주머니에서 호두 5개를 꺼내주며 둘이 사이좋게 나눠 먹으라고 했습니다.

그런데 산책을 마치고 돌아오는 길에 호두를 받은 그 두 아이들이 서로가 신경질적으로 싸우고 있었습니다.

비서가 링컨에게 물었습니다.
“저 아이들이 사이 좋게 잘 놀다가 왜 갑자기 싸울까요?”

링컨이 말했습니다.
“3개 때문에 싸울 것이네.”

비서는 또 물었습니다.
“3개 때문에 싸우다니요? 무슨 말씀이십니까?”

링컨은 답을 주었습니다.
“모든 문제가 이 3개 때문에 벌어지고 있지. 나는 3개, 너는 2개가 문제라네. 누군가가 양보하면 더 많은 것을 얻을 수 있을 텐데.. 어떤 명분과 이유를 대서라도 3개가 자기 몫이라 주장하니까 세상이 어지러운 거야.”

■ 마음이 탐하는 자는 다툼을 일으키나 여호와를 의지하는 자는 풍족하게 되느니라 [잠언 28:25] 

■ 주라 그리하면 너희에게 줄 것이니 곧 후히 되어 누르고 흔들어 넘치도록 하여 너희에게 안겨 주리라 너희가 헤아리는 그 헤아림으로 너희도 헤아림을 도로 받을 것이니라 [누가복음 6:38]


반응형
posted by SUNHANBUJA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맹상군(?-BC 279)은 전국사군(戰质四君) 또는 전국사군자(戰國四君子) 또는 전국사공자(戰國四公子) 라고도 불리는 전국시대 제나라의 명정치가입니다. 

전국사군이란 전국시대에 정치를 잘한 4명의 군자라는 뜻으로, 제(齊)나라의 맹상군 전문, 조나라의 평원군 조승, 위나라의 신릉군 위무기, 초나라의 춘신군 황헐등 4명의 정치가를 말합니다.

맹상군은 제나라의 장군이자 재상을 지낸 전영(田婴)의 아들로, 성은 전, 이름은 문 입니다. 사마천의 사기 맹상군열전에 다음과 같은 이야기가 기록되어 있습니다.

제나라 선왕(宣王)의 서제(庶弟)인 정곽군(靖郭君) 전영(田嬰)의 40여 명의 아들중 하나로. 맹상군(전문)의 어머니는 신분이 천한 첩이었습니다. 전문이 태어난 날이 5월 5일인데, 5월 5일에 태어난 아이는 그 부모를 해치게 된다는 속설 때문에 아버지 전영은 전문의 어머니에게 그를 키우지 말도록 명했습니다. 

그러나 그 어머니는 전문을 비밀리에 키웠습니다. 전문이 장성한 후 형제들이 주선하여 아버지와 만나게 되었는데, 전영은 키우지 말라고 한 아들을 키웠다는 이유로 그 어머니에게 크게 노했습니다. 


그러자 전문이 어머니 대신 물었다. "아버님께서 5월에 태이난 아이를 키우지 말라고 한 이유가 무엇입니까?" 전영이 대답했습니다. "5월에 태어난 아이는 키가 문에 닿을 만큼 자라면 부모에게 해를 입힌다고 하기 때문이다." 그러자 전문이 물었습니다. "사람은 그 생명을 하늘로부터 받고 태어나는 것입니까, 아니면 문에서 받고 태어난 것입니까?" 전영이 묵묵히 답이 없자 전문이 다시 물었습니다. "생명을 하늘로부터 받는 것이라면 아버님은 조금도 염려하실 것이 없습니다. 또한 생명을 문으로부터 받는 것이라면 문을 높게 만들면 될 것입니다. 문을 높게 만들면 누구도 그 높이까지 클 수 없을 것입니다."라는 말로 천첩(賤妾)의 아들로 태어난 전문은 날카로운 논리로 아버지의 인정을 받습니다. 

그후 전문은 아버지인 전영에게 수하(手下)에 인재가 없음을 지적하고 재물을 쌓기만 할 게 아니라 인재를 모으는데 써야 한다고 간청하였습니다. 

아버지의 신임(信任)을 얻은 전문은 집안일을 떠맡아 귀한 손님들을 접대하였습니다. 그러자 귀한 손님들은 날로 더 모여들었고, 전문의 명성은 제후들 사이에 널리 알려졌습니다. 

아버지 전영이 죽자 드디어 전문이 후계자가 되어 설(薛)의 영주가 되었습니다. 이 전문이 바로 맹상군입니다.

맹상군은 설 땅에 거주하면서 귀하게 손님들을 초대했습니다. 그러자 죄를 짓고 도망친 자까지 모두 맹상군에게 모여들였습니다. 맹상군은 재산을 털어 이들을 따뜻하게 대우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천하의 선비들이 모여들었습니다.

그리하여 맹상군의 식객이 수천 명에 이르게 되었습니다. 맹상군은 식객의 귀천에 관계없이 모두 자기와 대등하게 대우했습니다. 맹상군이 손님을 응대하면서 좌담할 때 병풍 뒤에는 기록관 있어서 맹상군이 손님에게 친척의 주소를 물으면 그 대목을 기록하여 두었다가 손님이 가면 그 친척을 방문하여 물품을 보내주었습니다. 이와 같이 맹상군은 손님을 차별 하는 일이 없이 평등하게 잘 대우했기 때문에 사람들은 누구나 자기만 특별히 잘 대해 주는 것으로 알았습니다.

그런데 맹상군에게도 시련의 때가 있었는데 중상모략을 들은 제나라왕이 상군을 파면해 버렸습니다. 그러자 그 많던 식객들이 모두 떠나버렸습니다. 그 후 오해가 풀려 제나라 왕은 맹상군을 다시 복지시켰습니다. 

그때 자신을 떠났던 손님들이 다시 몰려오자 풍환으로 하여금 그들을 맞이하게 하며 그 빈객들이 다시 돌아오기 전에 맹상군은 크게 한숨을 쉬고 탄식하며 말했습니다. "나는 항상 찾아오는 손님을 좋아하여 손님접대하는 일에 실수가 없었으며, 식객이 3천여 명이나 되있던 것은 선생께서도 아시는 일입니다. 그런데 그 손님들은 내가 한번 파면되는 것을 보고, 다 나를 저버리고 떠났습니다. 나를 돌보고자 하는 자가 없었습니다. 이제 선생의 힘에 의해 지위를 회복하게 되었으나 빈객들은 무슨 명목으로 두 번 다시 나를 볼 수 있단 말입니까다시 찾아오는 자가 있다면 반드시 그 얼굴에 침을 뱉어 크게 창피를 주겠습니다."

풍환이 이 말을 듣자 말고삐를 매어 놓고 수레에서 내려와 맹상군에게 절을 하니 맹상군도 수레에서 내려와 마주 절하며 말했다. "선생께서는 빈객들을 위해 사과하시는 것입니까?" 풍환이 말했습니다. "빈객들을 위해서 사과하는 것은 아닙니다. 공께서 하신 말씀이 틀렸기 때문입니다. 대체로 만물에는 반드시 그렇게 되는 결과가 있고, 일에는 당연한 이치가 있습니다. 


께서는 그런것이 있다는 것을 아십니까?" “어리석어서 선생께서 하시는 말씀을 알지 못하겠습니다.” “살아 있는 것은 반드시 죽는다는 것은 만물의 필연의 결과입니다. 부귀 하면 많은 선비가 모여들고 빈천하면 벗이 적은 것은 일의 당연한 이치입니다. 


공께서는 아침에 시장에 몰려가는 사람들을 보지 않았습니까? 날이 밝은 무렵에는 어깨를 마주치며 먼저 가기를 다투어 문으로 들어가지만, 날이 저문 뒤에 시장을 지나가는 사람들은 팔을 저으면서 시장은 돌아보려고도 하지 않습니다. 그것은, 아침에는 좋아하고 저녁에는 미워해서가 아니라, 해가 저물 무렵에는 이익을 기대할 물건이 시장 안에 없기 때문입니다. 공께서 벼슬을 잃으니 귀한손님들이 다 떠났습니다만, 그것을 이유로 선비들을 원망하여 함부로 손님이 오늘 길을 끊어서는 안 됩니다. 바라옵건대 공께서는 다시 찾아오는 손님을 예전과 같이 대우해 주시기를 원합니다."

" 맹상군은 두 번 절하며 말했습니다. "삼가 충고를 따르겠습니다. 선생의 말씀을 듣고 감히 가르침을 받들지 않을 수 있겠습니까?" 라 했다고 합니다. 그리하여 맹상군이 다스리는 설땅에는 천하의 협객들을 비롯하여 들어온자가 6만여 가구나 되었다고 합니다. 

 맹상군의 모습은 세상의 당연한 이치임을 깨닫고 복수보다는 오히려 용서와 배려로 자신이 하고자하는 비전을 이루어 가는 모습을 볼 수 가 있습니다. 약간의 생각전환이 삶을 더 유익하게 만들어 가는것을 배우게 됩니다. 


반응형
posted by SUNHANBUJA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