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는 기쁨 [이홍규목사의 잠언이야기]
[잠언 15:30
눈의 밝은 것은 마음을 기쁘게 하고 좋은 기별은 뼈를 윤택하게 하느니라

○ 몸이 아픈 것만큼 괴로운 것은 없지요. 아픈 것이 낫지 않고 장애를 가진다면 더 더욱 견디길 힘들 겁니다. 선천적 장애를 가진 것도 안타까운데 중도 장애를 가졌다면  얼마나 괴롭고 힘들고 불편하겠습니까?

우리 몸이 한 곳이라도 장애를 입으면 불편하지만 제일 힘들고 불편한 것이라면 아마도 '눈'이 아닐까 합니다. 눈에 소중해서 '몸이 천냥이면 눈은 구백냥'이란 말이 있듯이 눈이 주는 것이 그만큼 크다는 것이겠지요.

눈이 밝은 것이 시력만이 아니라 '안목'도 좋아야 할 것입니다. 밝은 눈은 물론 안목을 통해 원하는 것을 이루게 되면 기쁨이 넘칠 것입니다.  좋은 시력으로 좋지 않은 것을  보고 맘이 상해 안본것만 못하는 것이 없도록 좋은 안목이 기쁨이 됩니다.

□ 좋은 것과 아름다운 것을 보는  당신은 안목도 좋을 겁니다.


반응형

'이홍규목사의 잠언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영향력  (0) 2018.11.19
미련한 자는 아비에게 낙이 되지 않습니다.  (0) 2018.11.17
재물에 대한 잠언  (0) 2018.11.13
근심을 이기게 하는 것  (0) 2018.11.12
남는 인생  (0) 2018.11.10
posted by SUNHANBUJA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