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한 길을 깨달으려면

잠언 2:9
그런즉 네가 공의와 공평과 정직 곧 모든 선한 길을 깨달을 것이라

■ 내가 가는 길이 선한 길이라 갔지만 선한 길이 아닙니다. 앞 선 사람이 선한 것 같아서 따라서 갔더니 그런 인간이 아니었습니다. 불법을 자행하고선 남들 눈에는 안 그런 척 한 위선자였습니다.

   친한 벗이 선한 길이라 동행을 하자 해서 같이 간 길이었지만 속물만 본 인간이었습니다. 자기가 필요할 땐 손을 내밀어 도움을 받더니만 내가 원할 때는 외면을 하니 선한 길을 깨달을 수 없습니다.

  그러나 지혜자와 같이 가게 되면 선한 길이 됩니다. 지혜자는 나에게 공의와 공평과 정직을 알게 하며 깨닫게 해 줍니다.

※ 지혜와 함께 걸으면 선한 길이 됩니다.

반응형

'이홍규목사의 잠언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무릇 지켜야 할 것/ 눈  (0) 2021.08.04
세상을 지혜로 창조  (0) 2021.08.03
선한 길을 깨달으려면  (0) 2021.08.02
낮음과 높음  (0) 2021.07.31
술을 권하지 합시다  (0) 2021.07.30
깨닫지 못하는 것  (0) 2021.07.29
posted by 다행입니다 SUNHANBUJA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