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풍당당

잠언 30:29
잘 걸으며 위풍 있게 다니는 것 서넛이 있나니

● 어깨를 펴고 당당하게 걸어 본 적이 언제였습니까? 어떤 장벽도 거침이 없이 위풍당당하게 행동한 적이 언제였습니까? 한 때는 아니 소싯적에 그런 적이 있었는데 말입니다.

   일에 눌리고 사람에게 치이여 어깨를 피지도 못하고 축 늘어진 체 살다보니 쪼그라진 인생이 불쌍하게 여겨집니다. 실수와 실패로 자신감은 떨어졌고 서 있기 힘든 삶입니다.

  비록 삶이 우리를 지치고 힘들게 하더라도 기지개를 한번 하고 어깨를 펴고 위풍당당하게 폼 좀 잡아 봅시다. 다리에 힘 한번 주고 위풍당당하게 걸어 봅시다.

※ 위풍당당하게 행동하여 자신을 갖자.

반응형

'이홍규목사의 잠언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혜가 주는 것  (0) 2022.08.02
늦으면 안됩니다  (0) 2022.08.01
아비를 욕먹이게 하려면  (0) 2022.07.28
상황이 선택  (0) 2022.07.27
미련한 자에게 영예란  (0) 2022.07.26
posted by SUNHANBUJA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