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 할머니가 저녁 늦게 집으로 가는 도중에 갑자기 용변이 마려웠습니다.

그래서 아픈 배를 움켜쥐고 이리저리 화장실을 찾았습니다. 하지만 인심도 고약하게 전부 분을 잠가 놓았습니다.

도저히 참을 수 없어 힘들어 하는데 건너편에 보니 24시 현금인출소가 보여 무작정 뛰어 들어갔습니다.


마침 아무도 없고 다니는 사람도 없는지라 신문지를 깔고 용변을 보았습니다. 할머니는 양심상 그냥 나올 수가 없어 집에 가지고 와서 버리려고 신문지로 잘 포장을 해서 옆구리에 끼고 나왔습니다.

그런데 문을 열고 나오자마자 어디선가 검은 오토바이 한대가 소리도 요란하게 다가오더니 할머니의 신문지 뭉치를 "획익~" 낚아 채더니 번개처럼 달아났습니다.

그때 할머니가 외쳤습니다.
"아니, 이렇게 감사 할 수가!"
 최소한에 매너와 양심을 지키면 감사할 수는 있는 일이 생깁니다.


반응형
posted by SUNHANBUJA
TAG ,

댓글을 달아 주세요